로그인 회원 가입
투어보기

프랑스 문화

미술

선사시대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프랑스는 주요 미술작품을 생산한 나라이다. 그래서 파리나 지방을 여행할 때는 고성, 중세기 성당, 다양한 박물관들뿐만 아니라 미술 분야의 각종 행사나 갤러리를 방문하는 시간을 가지는 게 필수적이다. 단순한 미술애호가부터 수집가에 이르기까지 누구든 각자의 취향대로 고대부터 현대까지의 거장들을 발견 또는 재발견하는 기쁨을 누릴 수 있다.

중세기까지

프랑스는 아르데슈 지방의 쇼베 동굴이나 도르돈뉴 지방의 라스코 동굴 같은 세계에서 최고로 아름다운 선사미술 유적 몇 곳을 가지고 있다. 고대 로마시대 유적은 리용 및 아를르의 도시와 박물관 그리고 님므, 오랑주, 베종-라-로멘 등의 여러 도시에서도 볼 수 있다. 10세기 말부터 12세기에 걸쳐 융성하는 로마네스크 양식은 벽화로 유명한 쌩-사벵-쉬르-가르탕프 또는 조각물로 유명한 뫄싹에 있는 교회건축물들이 잘 보여 주는데 이들은 중세기에 행해졌던 성지순례를 생각하게 만든다. 건축미술의 절정은 고딕 양식에서 표현되는데 12-14세기에 걸쳐 건설되는 파리의 노트르담 사원이나 샤르트르의 노트르담 사원이 그 대표적인 예들이다. 성당 내부에서 감상할 수 있는 스테인드글라스 외에 소형 조각품이나 미술품, 채색 장식화 등은 중세미술 전문 박물관인 파리의 클뤼니 미술관에서 관람할 수 있다.

© 라스코 동굴 벽화_Spc

EPS 여행사

파리의 심장, 오페라에 위치한 25년 노하우의 공인 한국 여행사
이제 프랑스 여행은 경쟁력 있는 가격, 생생한 정보, 편리함을 제공하는 EPS와 함께

 
×